연일 무더운 날씨 탓에 차가운 음료만 찾게 되는데요. 체력도 떨어지고 차가운 음식을 자주 먹게 되면서 여러 질병에 감염되기 쉬운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오뉴월의 감기는 개도 아니 앓는다" 라는 속담들어보셨죠?

여름 감기는 개도 조심해야 할 정도로 매우 고약함을 뜻하기도 하고, 여름철에 감기가 드는 사람은 변변치 못하다 라는 의미기도 합니다. 특히나 더 조심하고 신경 써야 할 "여름철 건강관리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합시다!

 

 

 

 

다른 날보다 특히 오뉴월에 걸리는 감기는 왜 그렇게 고생을 한다는 걸까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4~8월 감기 환자 수가 전체 감기 환자의 36%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낮에는 기온이 높아 덥고 아침저녁으로는 서늘한 날씨 탓에 더 감기에 걸리기가 쉬운 날씨기도 합니다. 또한 냉방기를 가동하기 시작하면서 여름감기 환자가 더욱 늘어나는 이유도 있다고 합니다.

 

Q. 여름감기는 다른 계절 감기와 다르다?

A. 여름 감기는 목의 통증 콧물 기침 고열등 일반적인 감기증상에 식욕저하 배탈, 설사 등의 위장장애를 동반하기도 합니다.

 

 

Q. 감기와 냉방병은 같은 건가요?

A. 여름 감기와 헷갈리는 것이 냉방병인데요

뜨거운 햇볕아래에서 땀을 흘리고 시원한 실내에 들어오면 더 시원한 기분과 함께 기분까지 좋아지곤 합니다. 하지만 땀이 에어컨 바람에 식고 나면 어느새 서늘한 기운이 몸으로 스며들곤 하는데요. 약간의 추위가 느껴질 무렵이면 어김없이 콧물이나 기침이 나는 등 감기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우리의 몸은 낮은 온도와 높은 온도 사이를 오가면서 주변온도에 적응하기위해 체온조절을 반복하곤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이 자주 반복되면 체온조절을 하는 기능이 점점 떨어져 몸이 지치게 됩니다. 그러면서 냉방병에 걸리는 것이죠.

 

 

그럼 냉방병에 예방하기 위한 간단한 수칙에 대해 알아볼까요.

 

 

 

 

 1.   외부기온에 따라 적정실내온도 다르게

기온이 26~27°C 일때는 실내온도를 2°C 낮게, 28~29°C 일때는 3°C,  30°C가 될 때 4°C,  31~32°C일때는 5°C정도 낮게 설정합니다. 처음에 실내온도 설정을 낮게 했다가 서서히 올리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2.   찬 공기가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에어컨의 찬공기가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고 한기가 느껴질 떄는 긴소매셔츠나 카디건을 착용합니다. 맨손체조를 하거나 자세를 바꾸는 등 가볍게 움직이면 혈액순환이 좋아져 냉방병 예방에 도움 됩니다.

 

 

 3.  증상이 있을 떄는 몸을 따뜻하게

냉방병 증상이 있을 때는 몸을 따뜻하게 하고 충분히 쉰다. 따뜻한 물이나 차를 자주마셔 체온을 유지합니다.

 

-출저 질병관리본부

 

 

 

 

 Tip  체온이 떨어졌을 때 몸을 따뜻하게 하는 차

 

오미자차

오미자는 따뜻한 성질을 가진 약재로 더위로 지쳐 피로감을 느끼고 땀이 많이 날때 마시면 도움이 된다. 생수나 끓여서 식힌 물에 깨끗이 씻은 오미자를 담가두었다가 마신다.

 

맥운동차

땀을 많이 흘려 갈증이 날 때 먹으면 갈증이 해소되고 기운이 보충된다. 냄비에 물을 붓고 맥문동을 넣어 끓인다. 인삼이나 오미자를 넣으면 맛이 더 좋아진다.

 

구기자차

구기자는 피로해소에 도움이 되며, 성장이 부진한 아이에게 좋다. 구기자를 깨끗이 씻어 냄비에 물을 붓고 끓인다. 꿀이나 레몬즙을 넣으면 특유의 향이 없어진다.

 

 

 

여름철 건강관리 하면 또 보양식을 빼놓을 수 가 없죠. 가장 먼저 생각나는 음식이 어떤것인가요? 여름철 국민 보양식! 바로 ..이죠. 그렇다면 다른 나라에서는 여름을 건강하게 나기위해 어떤 음식으로 에너지를 보충하는지 궁금해지는데요.. 올 여름은 보양식 식당의 줄이 길어지기 전에 어서 보양식을 챙겨드시면 좋을 것 같네요! 

 

한국의 대표, 삼계탕!

달과 찹쌀 인삼 대추 밤 마늘 파 등을 푹 삶아 만든 삼계탕은 우리나라의 여름철 대표 보양식입니다.

지방이 적어 소화흡수가 빠른 달고기와 사포닌 성분으로 항암효과를 지닌 인삼, 몸을 따뜻하게 만들어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주는 대추 등이 어우러져 속을 따뜻하게 해준다. 이열치열 효과로 여름나기를 돕는 것. 게다가 해독 작용이 탁월하고 기력보충에 효과적인 마늘이 듬뿍들어 있어 여름철 영양보충에 그야말로 특효약이다.

 

중국, 불도장

한국에 삼계탕이 있다면 중국에는 불도장이 있다. 갖은 산해진미가 모여 있는 중국에서도 최고의 음식으로 손꼽히는 불도장은 해삼과 전복, 상어지느러미, 버석 등 몸에 좋다는 20여가지의 재료를 넣고 몇시간에 걸쳐 푹 끓여낸다. 수행을 하던 스님이 맛있는 냄새에 끌려 담장을 넘었다는 일화로도 유명한 불도장에는 단백질과 칼슙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여름철 최고의 보양식으로 꼽힌다

 

일본 장어

일본에는 예로부터 여름철이 되면 장어를 먹는 풍습이 있었다. 지금도 한여름이 되면 장어덮밥 집앞에 길게 늘어선 줄을 곳곳에서 볼 수 있을 정도, 칼슘은 물론 비타민 A B, D 단백질, 불포화지방이 풍부한 장어는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에 원기 회복에 좋다. 특히 단백질 성분이 위장을 보호하는 효능이 뛰어니 위장이 예민해지기 쉬운 여름철 보양식으로 그만이다.

 

프랑스 포토푀

푹고아낸 탕을 보양식으로 즐겨먹는 것은 아시아만이 아닌가보다. 프랑스의 전통적인 보양식, 포토푀 역시 소고기와 뼈, 채소를 넣고 오랜시간 동안 푹 고아 국물과 건더기를 함께 먹는 음식이다. 모파상이나 발자크의 소설에 등장할 정도로 유명한 음식인 포토푀는 집집마다 각자의 스타일로 요리해 먹는 가정식으로 영양가가 높아 더위에 지친 여름철 보양식으로 좋다.

 

 

지금까지 여름철 건강관리를 위한 간단한 방법들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이미 아무것도 하기 싫지만, 더 격렬히

아무것도 하기 싫은.. 맥 빠지는 계절 여름!

 

올 여름은 건강관리 미리미리 하시고, 작년 겨울 화창한 여름을 부러워했던 나날을 기억하며

건강하고 생기넘치는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RSS 구독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