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운동화



신발 한 짝이 
흙바닥에 버려져 있다

뒤집히면서도 
신발은

어딘가를 향해 있었다



<감상평>
-------------------------------------------------------------------------------
흙바닥에 버려진 낡은 신발 하나는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
한쪽 신발은 어디로 갔을까?
그 흙묻은 신발은 무엇이 그리웠던 것일까?
신발은 뒤집히면서도 가고 싶었던 곳이 있었을까?

늦가을이 지나고
찬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한다.

사람의 마음속에는 누구나 그리움이 있기 마련이다.

뒤집힌 신발은 사람의 마음속의 한 방향을 가르키고 있는 것 같다.
-------------------------------------------------------------------------------

저자 양해기
2006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시집 『내가 내 몸의 주인이 아니었을 때』 외
현, (주)한화63시티 임대차마케팅팀 근무


*출처 : 한화63시티, 플리커<cc.photoshare>
양해기 | 한화63시티 임대차마케팅팀
안녕하세요. 임대차마케팅팀 양해기 매니저입니다. 저는 전국 40여개 빌딩의 사무실 임대 관련 업무를 담당합니다. 회사 업무 외에 저는 시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006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등단했지요.
(시집 『4차원에 대해 생각한다』)
RSS 구독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