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이야기/임대,임차

임차인 간 발생하는 간판 분쟁, 어떻게 해결할까?

하염없이 쏟아지는 비를 보며 생각합니다. 하늘에 어떻게 저렇게 많은 물들이 저장되어 있다가 한꺼번에 쏟아져 내리는 것일까? 그 무거운 것들이 어떻게 그간 하늘에서 존재하고 있었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모든 것이 놀라울 따름입니다. 이번 비로 우리 집 안방 천장도 불룩하게 배가 불렀고, 그 속엔 틀림없이 물이 고여있을 겁니다.ㅠㅠ 더워도 좋으니 비가 좀 그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오늘부터는 임대차 계약관리 시 주의사항에 대해 연재하겠습니다. 임대차 계약 관리시 여러가지 신경써야 할 사항들이 있는데요, 오늘은 간판과 관련된 사항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현재 기업들은 마케팅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봐도 좋을 겁니다. 홍보와 마케팅을 통해 자신들의 상품을 광고하게 되는데, 그 중 가장 기본이 되는것이 바로 간판입니다. 그래서일까요? 보통 임대차 계약을 할 때, 임차인들은 간판에 대해 매우 민감하게 생각합니다. 건물 앞에 지주간판을 턱 하니 세우면 두말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1층을 사용하는 금융사나 건물주가 아니면 그럴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1층 로비나 해당 층에 간판을 다는 것으로 만족을 하는데, 문제는 다른 임차인과 간판의 크기가 다를 경우 입니다. 면적을 적게 쓰는 임차인은 간판의 크기가 다른 임차인과 같기를 바라고, 면적을 많이 쓰는 임차인은 많이 쓴 면적만큼 간판의 크기가 다른 임차인 보다 더 크기를 원하게 되죠. 이러한 갈등은 어떻게 조정해야 할까요?

임차인 간 간판을 둘러싼 분쟁은 어떻게 해결할까?

간판에 대한 분쟁을 막기 위해 임대차 계약서에 준하는 '건물관리규정'에는 '간판관리규정'이란 조항이 있습니다. 여기엔 간판의 부착위치와 치수 등이 정확히 나와 있습니다. 이런 규정을 모르고 임차인에 간판에 대한 승인을 할 경우, 또는 이런 매뉴얼 자체가 없을 경우 간판 부착이 통제되지 않습니다. 머지않아 간판으로 골머리를 앓게 될 겁니다.

또한 간판의 특징은, 일단 한번 붙인 임차인은 간판을 더 크게 붙여주지 않는 한 절대 떼는 것을 용납하지 않습니다. 간판 붙일 면적은 부족하고 임대는 해야 하고, 임대인은 간판 붙일 공간이 부족해 결국 임대차 계약을 못하게 되는 경우도 발생하게 됩니다.^^

실제로 우리 회사에서 있었던 일인데,
신입사원이 간판 담당 업무를 맡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간판설치 업무에 대한 숙지가 없는 상태에서 간판에 대한 승인을 잘못 내려줬다가 퇴사까지 한 일이 발생하였습니다. 지나치게 큰 간판에 대한 승인을 담당자의 업무 미숙으로 덜컥 승인하였고, 다른 임차인들이 이를 즉시 항의해왔으며, 자신들도 같은 크기의 간판을 부착하게 해달라는 압력을 받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승인한 임차인에게 부착한 간판을 철거해 주시면 안되겠냐고 했더니, 그 임차인은 설치한 간판비용을 변상하라고 하였습니다. 특히 그 간판은 일본 본사에서 디자인하고 승인하여 비행기로 공수한 간판이라서, 그 간판 비용이 어마어마 했었습니다. 그래서 그 직원은 제명이 되었습니다.ㅠㅠ. 회사는 그 간판비용을 변상해 주어야 했고요.

간판도 적당히 붙여야 효과가 있는 법인데, 애초에 간판 관리를 게을리 하면 어지럽게 무질서한 간판들로 넘쳐나 간판의 기능을 잃는 경우가 생깁니다. 길가다가 많이들 보셨죠? 종합상가 건물에 우후죽순 기준도 크기도 없이 제 각각 보기 흉하게 붙어 있는 간판들 말이죠.

빗방울 소리가 또 커지네요.
사진출처: 플리커(Visionstyler Press)


양해기 | 한화63시티 LM팀 과장
안녕하세요. LM팀 양해기 과장입니다. 저는 전국 40여개 빌딩의 사무실 임대 관련 업무를 담당합니다. 회사 업무 외에 저는 시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006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등단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