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햇살이 따스하다 못해 뜨거웠던 지난 4 24, 에코라이프 체험 활동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번엔 향긋한 천연비누 만들기에 도전했는데요! 설명을 듣고 그렇게 어려워 보이진 않았지만 막상 시작하니

 

은근히 손이 많이 가작업이었습니다. 만드는 내내 향긋한 향기가 솔솔났던 비누만들기 현장을 공개합니다!

그와 더불어 비누만드는 과정도 상세하게 알려드릴게요.

 

 강사님의 간단한 안내와 설명을 듣고 프로그램이 시작되었습니다.

 

 

STEP 1  비누 중탕하기

 ➊ 첫번째로 비누를 중탕해줍니다. 한 방향으로 저으며 녹을때까지 비누를 풀어줍니다.

 ➋ 이때 주의할 점은 절대 물이 들어가면 안된다는점입니다.

 ➌ 이 작업을 5번정도 했었는데 중탕해주신분들이 많은 고생을 하셨답니다.

   

STEP 2  색소와 글리세린 넣기

중탕이 다 되었으면 이쁘게 색을 내줄 색소와 방부제역할을 하는 글리세린 그리고 꽃향기가 나는 향료를 넣고

저어줍니다. 이 프로그램은 총 세팀으로 진행되었는데요~ 빨강, 보라, 노랑으로 색이 다 달랐습니다.

나중에 어르신분들은 팀끼리 교환을 하며 원하는 색을 가져가셨답니다.

 

 

 

 

STEP 3  실리콘틀에 녹은 비누 붓기

실리콘틀에 나중에 잘 떼어지게 해줄 이형제를 뿌리고 충분히 저어준 녹은 비누를 실리콘틀에 꽉차게

부어줍니다. 흘리지않게 조심조심~ 이때 모자라도 그냥 굳어버리기 때문에 양조절을 잘해야하는데요~

같은색의 비누가 없어서 투톤으로 만들어진 비누도 생겼었답니다.

 

 

 

STEP 4  스티커 붙이기

비누가 굳는시간은 대략 30분입니다. 굳는 동안 포장할 박스에 이쁜 스티커를 붙여줍니다.

 

 

 

 

STEP 5  떼어내기

 

 

 

 

 

 

 

 

 

 

 

 

 

 

 

 

 

 

 

 

 

 

 

실리콘틀에서 다 굳은 비누를 조심스럽게 떼어내면…. 짜잔!!  색색깔의 뽀오얀 비누 완성! 

 

 

STEP 6  랩으로 감싼뒤 포장

 

비누를 오래 보관할 수 있도록 랩으로 감싸준 후 박스에 정성스럽게 담아 끈으로 장식을 합니다.

ㅏㅣ

정말 많이 만들었죠? 2개는 어르신들이 가져가시고 나머지는 전부 좋은곳에 기부된다고 합니다

 

 

 

STEP 7  설거지

 

설거지까지가 요리의 끝! 이라는 말이 있듯이 저희에겐 설거지까지가 봉사의 끝!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뽀득뽀득 깨끗이 설거지를 하고 말려줬습니다.

 


 

 

처음에는 어르신분들께 다가가기 어려웠지만 먼저 다가와 주시는 모습을 보고 저도 더

용기를 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종료시에는 훨씬 더 가까워졌다는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정말 뜻깊고 재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렇게 할머님들의 따스한 미소를 머금은 꽃보다 아름다운 비누 만들기가 종료되었습니다.

기부된 비누들도 필요한곳에 잘 사용되길 바라며 이번 포스팅은 이만 마치겠습니다.^^

 

 

 

 

 

 

 

 

신고
RSS 구독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