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업기획팀 김준우 사원입니다.

최근 우리나라 임대시장에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이슈 중 하나는 월세 트렌드죠?
몇 년 전만 해도 월세는 소형주택이나 오피스텔에나 해당되었는데 최근에는
아파트고급빌라까지 그 범위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세입자로서는 부담이 되지만 집주인으로서는 불경기에 금리가 낮은 탓에 월세를 선호하고 있는데요. 우리나라 사람들이 선호해 왔던 전세가 있는 나라는 그리 많지 않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일본영국의 임대방식에 대한 해외사례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본의 임대방식과 기초용어

일본은 1인 가구가 흔해진 지 오래되었고 국민의 내 집 마련에 대한 목표의식이 우리나라보다 낮아 임대주택시장이 활성 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요즘 젊은 일본 직장인들은 집을 사기 위해 저축을 하기보다는 자신에게 투자하는 경향이 강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기 집을 마련하기 위해 돈을 모으기보다는 자신에게 맞는 집에서 월세 내고 사는 경우가 많아요. 이런 일본의 경우에도 우리나라의 전세개념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러나 임대계약에 있어서는 우리나라와 다소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요. 한번 보실까요?

야찡(やちん)
한 달간의 방값으로 우리나라와 달리 관리비가 포함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 관리비 내역을 보면 지극히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으로서는 오버될 일이 거의 없는 액수로 책정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어찌 보면 관리비가 포함 안 되고 야찡을 저렴하게 내는 것이 이득인 경우가 많습니다.

시키킹(しききん)
보증금 개념으로 보통 집세의 1~2달분에 해당하는 금액입니다. 우리나라는 월세 보증금이 높은 편인데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액수를 보증금으로 책정합니다. 
퇴실 시에는 청소비 수선비를 차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냄새에 민감한 일본인들은 외국인이 거주할 경우 집에 이국적인 냄새(?)가 배었다는 이유로 수선비용을 청구하기도 합니다.

레이킹(れいきん)

사례금으로 집주인에게 집을 빌려주어 감사하다는 의미로 지불하는 금액입니다. 우리나라에는 없는 개념인데 지역별로 관습적인 차이는 있지만, 통상적으로 집세의 1~2달분입니다. 우리나라에는 없는 개념이라 매우 아깝게 느껴질 수도 있겠네요.

코오신료(こうしんりょう)

일본은 2년마다 임대 계약을 갱신해야 하는데 이때에 집세의 1~2달 치 금액을 지불합니다.

렌타이호쇼닌(れんたいほしょうにん)

연대보증인. 일본은 입주자의 신원을 보증하기 위해 계약 시 보증인이 필요합니다. 외국인이 아니더라도 보증인을 두어야 하는 거죠. 주로 일본 국적의 연대 보증인을 요구하며, 외국인의 경우는 일본인 지인에게 부탁하거나 임대보증 회사를 통해야 합니다.


한국의 아파트와 일본의 아파트의 개념은 다르다??

흔히 우리나라 아파트 하면 고층건물에 깔끔하게 지어진 건물을 의미하는데요. 일본에서 아파트는 우리나라와 약간 다릅니다. 주로 목조 또는 철골 구조로 만들어진 건물로 2~3층의 저층구조를 말합니다. 반대로 일본에서는 맨션이라는 용어를 자주 접할 수 있는데요. 이는 콘크리트 또는 철근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건물로 대부분 3층 이상의 고층구조로 우리나라의 아파트나 오피스텔 원룸텔을 통트는 용어로 많이 사용됩니다.
 

 

우리나라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일본의 차이점들...도움이 되셨나요?
그럼 이제 영국으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영국의 임대방식과 기초용어

다른 유럽국가들도 그렇지만 영국은 방을 쉐어(share)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본의 경우 조그마한 방을 혼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면 영국은 큰 아파트를 3~4명이 함께 사용하며 방은 각자 쓰고, 화장실과 부엌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를 Flat share(플랏쉐어)라고 부릅니다.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불편하고 익숙하지 않을 수 있겠지만, 영국에서 혼자 방을 얻어 살려면 엄청난 비용이 들 테니까 감수해야겠죠?

그리고 영국의 특징 중 하나는 월세의 개념이 아니라 한 주를 기준으로 가격을 책정한다는 것입니다. 영국에서 집을 구할 때는 다음의 요소를 따져보아야 합니다.

P/W(Pay per week)
주 단위로 책정하며 영국에서는 매우 보편적입니다.
계약기간에 있어서는 보다 유연하다고 할 수 있죠. 영국 집세가 비싸고 유학생이 많다 보니 간혹 몇 주간 집을 비워야 하는 경우에는 인터넷을 통해 단기체류자(관광객)에게 돈을 받고 방을 빌려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P/M(Pay per month)
월 단위로 책정하며 우리나라처럼 날짜로 정한다기보다는 주로 4주 치 집세를 한 번에 전달하는 개념입니다.

Deposit
보증금의 개념으로 통상적으로 3주 치의 방값으로 책정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Notice

집을 비우거나 계약조건을 바꿀 때 미리 통지해야 하는 시기로 통상 3주 전에 통보해야 합니다. (영국인들은 3이라는 숫자를 좋아하는지 한 달도 아니고 2주고 아닌 왜 3주일까요?)

Bill

관리비가 포함되는지의 여부입니다. 영국은 이러한 기준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계약 전에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전기/수도세가 우리나라보다 워낙 비싸서 불포함일 경우 엄청난 폭탄을 맞을 수 있으니까요. 실제로 제가 영국에 있을 때에도 Bill 포함이었는데 집주인에 맨날 물 아껴쓰라고 하고 친구 놀러 오면 눈치 줬던 기억이 있네요.
 

 

영국의 아파트, 보기만 해도 고풍스러움이 느껴지지 않으세요? 이 중에는 백 년 가까이 된 건물들도 많다고 합니다.

간략하게나마 일본영국의 집 구하기 상식이 도움되셨나요?
직접 일본이나 영국에서 집을 구하게 될 일이 흔치는 않겠지만.. 우리나라 전세가 줄어드는 것처럼 앞으로 우리나라의 임대방식 트렌드도 사회환경에 따라 변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정보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사진출처 : Flickr<southtopia, vkanazawa1999, Holly Hayes, sarflondondunc)>

 

김준우 l 한화63시티/SnS 사업기획팀 사원
안녕하십니까 27기 신입사원 사업기획팀 김준우입니다.
사람만나는 것과 수영, 스노우보드를 좋아하는 건실한 청년입니다. 아직은 모르는 것도 많고 부족한 점도 많지만 열심히 배워 콩나물처럼 쑥쑥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재밌고 유익한 다양한 정보들로 여러분들을 찾아갈게요! 기대해 주세요.!
신고
RSS 구독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